No.1 모바일 소송 플랫폼 – 고소파크

부동산

  1. 개요

민법상 물건의 정의는유체물 및 전기 기타 관리할 수 있는 자연력‘(민법 제98)으로서, 이 물건의 범주 안에 들어가는 것들 중, 토지 및 그 정착물을 부동산이라 하고(민법 제99조 제1), 부동산이 아닌 물건은 동산이라 합니다 (민법 제99조 제2).

보통 부동산은 움직일 수 없는 물건, 동산은 움직일 수 있는 물건으로 분류하는 경우도 많이 있습니다.

이와 비슷한 것으로서 동산이지만, 등기를 하는 등 법적으로써 부동산과 비슷한 지위에 있는 동산이 존재하고 이를준부동산혹은의제부동산이라 합니다.

예컨대, 자동차나, 선박, 비행기 및 건설 중장비 등을 말합니다.

  1. 상세

토지의 정착물에 대한 기준은 일차적으로 사회통념에 따라 결정되며 토지와 분리할 수가 없거나, 분리에 과도한 노력 및 과다한 비용이 들어가는 경우, 쉽게 말해 개인 수준에서는 어떻게 물리적으로 도둑질해서 가져가기가 힘든 물건을 토지의 정착물로 인정합니다.

따라서, 가건물로서 사용하는 컨테이너박스와 같은 경우 부동산이 아니고 동산으로 취급됩니다.

법적으로는 민법 99조에 따라 토지 및 그 정착물을 일컫는데, 미등기 혹은 명인되지 않은 나무나 돌담과 같은 정착물은 단지 토지의 일부로 파악하지만 한국에서 건물은 토지와는 별개의 독립된 부동산으로 파악합니다.

건물과 토지를 별개로 보는 것이 일견 당연한 것 같지만, 이는 절대적이지 않고 단지 각각의 사회에서 합의된 정책상의 문제에 불과합니다.

  1. 특징

현재까지는 규제가 가장 심한 시장 중의 하나입니다.

부동산 가격이 지나치게 높으면 서민 경제가 무너질 수 있고 반대로 부동산이 급락할 시에는 중산층이 몰락할 위험이 있습니다.

특히 한 가정 입장에서 부동산의 급락은 소비 경기 등과는 손해를 보는 액수의 단위부터 달라집니다.

이는 일반적인 중산층의 자산구조에서 부동산의 비중이 상당하기 때문이고 님비나 핌피 현상이 벌어지거나 선심성 용적률 상향, 사회간접자본 건설 등이 이루어지는 것도 비슷한 이유에서 벌어지는 현상입니다.

그만큼이나 정부의 적절한 대응이 필요한 분야이고, 부동산 정책은 정부의 경제 능력을 평가하는 주요한 잣대 중 하나로 여겨집니다.

법적으로는 민법 99조에 따라 토지 및 그 정착물을 일컫는데, 미등기 혹은 명인되지 않은 나무나 돌담과 같은 정착물은 단지 토지의 일부로 파악하지만 한국에서 건물은 토지와는 별개의 독립된 부동산으로 파악합니다.

건물과 토지를 별개로 보는 것이 일견 당연한 것 같지만, 이는 절대적이지 않고 단지 각각의 사회에서 합의된 정책상의 문제에 불과합니다.

  1. 특징

현재까지는 규제가 가장 심한 시장 중의 하나입니다.

부동산 가격이 지나치게 높으면 서민 경제가 무너질 수 있고 반대로 부동산이 급락할 시에는 중산층이 몰락할 위험이 있습니다.

특히 한 가정 입장에서 부동산의 급락은 소비 경기 등과는 손해를 보는 액수의 단위부터 달라집니다.

이는 일반적인 중산층의 자산구조에서 부동산의 비중이 상당하기 때문이고 님비나 핌피 현상이 벌어지거나 선심성 용적률 상향, 사회간접자본 건설 등이 이루어지는 것도 비슷한 이유에서 벌어지는 현상입니다.

그만큼이나 정부의 적절한 대응이 필요한 분야이고, 부동산 정책은 정부의 경제 능력을 평가하는 주요한 잣대 중 하나로 여겨집니다.